• 정의당, 대선 준비 돌입
    “권력교체 아닌 시대교체”
    심상정 “후보 단일화, 시효 끝나”
        2016년 12월 21일 01:07 오후

    Print Friendly

    정의당이 조기대선 준비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내년 1월 전국위원회에서 대선방침을 확정 짓고 당내 대선후보도 가시화할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다른 야당과의 후보단일화는 없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기대선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내년 1월, 현재는 14일로 예정돼 있는데 전국위원회에서 대선방침 일체를 확정지을 예정이며 정의당의 대선후보들도 속속 가시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심 상임대표는 차기 대선이 “촛불이 열어젖힌 국민주권 시대의 성과를 확인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며 “기성 정치세력 간의 권력교체가 아니라 시대교체를 이뤄내는 촛불대선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내 대선 후보에 대해 “아직 의사를 밝힌 분은 없지만 고민하는 분들은 있다”고 말했다. 자신의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많이 고민이 돼서 여러 분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고, 최종적으로는 당원의 뜻을 따르겠다”며 “늦지 않게 결정하겠다”며 대선 출마 의사가 있음을 시사했다.

    정의당은 오는 26일 대선기획단을 구성하고 경선 일정 등 대선 방침을 빠르게 논의할 계획이다.

    심 상임대표는 “민주공화국의 대선은 후보들만이 아니라 기본적으로 정당이 치르는 것”이라며 “정의당은 원내 유일한 진보정당이며, 촛불과 가장 닮은 정당이다. 정의당이 있고 없고에 따라서 내년 대선의 색깔이 달라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개혁과 관련해서만큼은 두 야당도 철저히 기득권을 고수해왔다”며 “정의당이 없다면 정치혁명은 흉내만 내고 말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당 후보가 중심을 잡아야 촛불의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기득권 질서의 근본적 개혁을 향한 개혁정부를 만들어낼 수 있다”며 조기대선 국면에서의 정의당의 역할론을 강조했다.

    특히 선거 때마다 그 필요성과 함께 독자노선 추구로 견해가 양분됐던 후보단일화는 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심 상임대표는 “늘 소수당을 희생시키는 후보단일화 방식은 바람직하지 않다, 이미 후보단일화 방식은 역사적 시효가 끝났고 우리당에서도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면서 “독재에 맞선 야권 단일화의 개념은 매우 낙후된 것이라 생각”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