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심판 답변서,
국민 모독하고 촛불 짓밟는 내용"
박지원 "최순실이 키친캐비닛?, 후안무치한 것"
    2016년 12월 19일 10:42 오전

Print Friendly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9일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단이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탄핵심판 답변서 내용에 대해 “촛불 민심을 받들어 탄핵한 국회를 바보로 만들고 수구 세력은 단결하라는 투쟁 지침을 내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탄핵소추 반박문이라고 하지만 그렇게 파렴치하게 얘기를 하는 것은 국민을 모독하는 일이고 촛불을 짓밟은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비선실세’로 지목돼 구속된 최순실씨를 키친캐비닛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후안무치한 얘기”라고 질타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아무리 범죄를 지었건 잘못이 있더라도 좀 대통령다워야지 모든 국민이 알고 모두 백일하에 밝혀진 것을 ‘(최순실이 개입한 건) 1%다’ 이런 식으로 얘기하는 것은 마지막 순간까지 국민을 실망시킨 일이다. 이런 식의 궤변은 대통령답지 못한 언사”라면서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에 대해서도 “미꾸라지, 뱀장어 같은 짓을 하면 국민이 용납하겠나”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새누리당 친박계 의원들이 태블릿PC와 관련해 증인들에게 위증을 지시했다는 의혹에 관해선 “과연 최순실이 아직도 이 나라를 지배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금치 못했다”며 “관계자들(증인)이 청문위원, 국회의원을 만나서 (증인이) 지시대로 발언을 했다고 하면, 제가 진위파악은 할 수 없지만, 같은 국회의원으로서 참 부끄럽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신임 원내대표로 친박계 정우택 의원이 선출된 것에 대해 “친박이 또 박근혜 대통령이 그렇게 국회에서 탄핵을 당했고, 검찰 수사 결과 그러한 것이 밝혀졌다고 하면 좀 자숙하고 반성하는 것이 있어야지. 그 판국에도 우리는 잘못이 없으니까 똘똘 뭉쳐서 우리가 계속 당을 장악하겠다 이렇게 한 것은 국민들이 보기에도 참 낯부끄러운 그런 책임감 없는 태도”며 “당분간 냉각기가 유지되지 않을까 그렇게 본다”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