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대표 등
새누리당 친박 지도부 사퇴
    2016년 12월 16일 04:28 오후

Print Friendly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등 친박 지도부가 16일 일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이정현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30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저는 당 대표직을 사퇴한다”며 “나머지 최고위원도 함께 사퇴한다”고 밝혔다. 친박 지도부는 조원진·이장우·최연혜·유창수·박완수 최고위원이다.

이 대표는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며 “비상한 시국에 정우택 원내대표 체제가 새롭게 출범한 만큼 정우택 대표 체제로 바꿔서 당이 완전히 새롭게 시작하고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새롭게 가길 바라는 염원에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지도부의 충정을 이해해 당을 단합시키고 보수의 가치를 수호하면서 내년 대선과 시대적 과제인 개헌을 포함한 중대한 정치 일정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당초 이 대표를 비롯한 친박 지도부는 오는 21일 총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비박계 나경원 후보가 당선될 경우 비대위원장을 친박으로 내세우기 위해 지도부 사퇴를 21일로 발표했다가 이날 친박계 정우택 후보가 원내대표로 당선된 상황에서 시기를 미룰 필요가 없다는 판단에 이날 사퇴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지도부 총사퇴에 따라 정우택 원내대표는 대표 권한대행 자격으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주도하게 된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