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통령에 주사제 전달하고,
    어떻게 맞는지도 다 설명했다"
    전 주치의 김상만 발언....대통령 스스로 주사 가능성 포함
        2016년 12월 14일 11:20 오후

    Print Friendly

    김상만 전 대통령 자문의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3차 청문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주사제를 직접 전달하고 투여하는 방법까지 알려줬다고 증언했다.

    이날 국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상만 전 자문의는 “그 분(대통령) 손에 (주사제를) 쥐어주었다. 주사를 어떻게 맞아야 하는지 확인하고 설명 다 해드리고”라고 말했다. 이는 당시에 박 대통령이 스스로 주사를 놓았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김 전 자문의는 “의무실에 주사제가 준비가 안 되어 있었고, 차움에서 근무할 당시엔 저녁 5시 반까지 진료가 있어서 청와대에 늦게 들어갔기 때문에 그때까지 의무실장과 주치의가 있을 거라고 생각이 안됐다. 그래서 진료를 마치는 대로 청와대에 들어가서 주사를 전달했다”고도 부연했다.

    이에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은 “간호장교한테(주사제를 전달했냐)?”라고 되묻자 김 전 자문의는 “아니다. 간호장교가 아니고 그 분한테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 간호장교가 정맥주사를 놨다는 것도 추측인가”라는 물음에도 김 전 자문의는 “네”라고 답했다.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김 전 자문위가 피하주사를 놨는지를 확인하는 질의 과정에서 김 전 자문의가 ‘대통령에게 주사 놓는 방법을 설명했다’고 답한 것이다. 김 전 자문의는 해당 주사제가 어떤 약인지는 말하지 않았다.

    앞서 오전 질의에서 김 전 자문의는 자문의 위촉 전 차움병원에서 근무했을 당시 대통령에게 피하주사로 태반주사제를 2~3차례 놓은 적이 있고, 정맥주사는 간호장교가 놨다고 증언한 바 있다. 특히 대통령에게 태반주사를 놓기 위해 청와대에 ‘보안손님’으로 출입했다는 점도 시인했었다.

    김 전 자문의가 대통령의 손에 주사제를 쥐어주고도 왜 직접 주사를 놓아주지 않고 대통령에게 주사를 놓는 방법을 설명했는지는 의문으로 남는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대통령이 스스로 언제든지 주사를 놨다는 해석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김 전 자문의의 증언과 청와대가 태반주사, 백옥주사 등을 대량으로 구입했다는 이미 밝혀진 사실을 종합해보면 평소 대통령이 혼자 이러한 주사제를 수시로 투약했을 가능성도 있어 향후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