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실세 국정농단,
은폐 세력도 특검 수사대상
    2016년 12월 13일 11:49 오전

Print Friendly

박영수 특검은 황교안이 법무장관으로 재직하던 시절인 2014년 우병우와 함께 청와대 비선실세 문건 사건을 덮어버림으로써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을 은폐한 사실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 국민의 법 감정은 그도 피의자로 조사받아 마땅하다는 것이다.

만평

필자소개
이창우
레디앙 기획위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