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여야정 협의체 구성, 유감"
"유명무실한 논쟁만 벌이게 되는 관리기구 전락 우려돼"
    2016년 12월 12일 06:58 오후

Print Friendly

교섭단체 여야3당이 여야정 협의체 구성에 합의한 것과 관련해 정의당은 “박근혜 정부의 반민생·반민주 정책을 어떻게 바로 잡을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우선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여야정 협의를 구성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원점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밝혓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12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번 탄핵 의결은 박 대통령 개인에 대한 탄핵임과 동시에 박근혜 정부의 정책에 대한 탄핵도 포함된 것”이라며 “박근혜에서 황교안으로 바뀐 여야정 협의체가 유명무실한 논쟁만 벌이게 되는 관리기구로 전락하게 되면 촛불 민심을 크게 왜곡하는 것”이라고 이 같이 비판했다.

그러면서 “수백만 촛불민심에서 확인된 개혁 열망을 정책으로 승화시키는 것”이라며 “여야정 협의체가 이것을 해결할 가능성이 없다면 재고돼야 한다. 국민들의 개혁 열망을 제대로 관철시키기 위해 여야정 정책협의체를 원점에서 다시 논의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새누리당, 국민의당 원내지도부는 여야정 협의체 구성과 새누리당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국회 개헌특위 신설에 합의했다. 현 사태에 책임이 있는 새누리당 친박 지도부가 이 협의체에 포함된 것도 설득력이 없다는 비판이다.

김 원내대변인은 “새누리당은 현재 대통령 탄핵을 인정하지 않는 친박 지도부가 여전히 건재한 상태”라며 “이 상황에서 과거와 다른 논의가 어떻게 가능할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여야 일부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지는 개헌논의만 무성해질 것이며, 이는 또 다른 혼란의 시작일 뿐”이라고도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