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 10명 중 7명,
    "탄핵안에 세월호 7시간 포함돼야"
    [리얼미터] 모든 지역에서 '포함'이 다수
        2016년 12월 08일 01:30 오후

    Print Friendly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이 오는 9일 국회에 상정될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에 ‘세월호 7시간’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비박계가 ‘세월호 7시간’을 탄핵사유에서 삭제해야 한다며 야당과 막판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가장 먼저 탄핵소추안을 공개한 정의당은 ‘세월호 7시간’을 대통령 탄핵에 가장 중요한 사유로 삼았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도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탄핵소추안 세월호 7시간 포함 여부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탄핵소추안에 세월호 7시간 관련 안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응답은 67.4%로, ‘관련 안을 삭제해야 한다’는 응답(20.5%) 보다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12.1%.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세월호 관련 안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응답이 다수로 나타났다. 30대(포함 81.6% vs 삭제 5.0%)와 40대(80.9% vs 13.8%)에서는 80%를 넘었고, 20대(79.4% vs 2.5%), 50대(61.5% vs 31.1%) 순이었다. 반면, 60대 이상(포함 40.5% vs 삭제 43.1%)에서는 오차범위 내에서 삭제 응답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별로는 무당층을 비롯한 모든 야당 지지층에서 ‘세월호 관련 안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정의당 지지층(포함 100.0% vs 삭제 0.0%)과 국민의당 지지층(93.9% vs 3.0%), 민주당 지지층(87.3% vs 6.9%)에서는 절대 다수가 포함되어야 한다고 응답했고, 무당층(61.2% vs 16.7%)에서도 포함 응답이 삭제보다 3배 이상 많았다. 반면 새누리당 지지층(포함 17.7% vs 삭제 66.6%)에서는 ‘세월호 관련 안이 삭제되어야 한다’하는 응답이 다수로 나타났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포함 82.3% vs 삭제 8.0%), 중도층(78.3% vs 16.2%), 보수층(48.5% vs 44.0%) 등 모든 이념성향에서 ‘탄핵소추안에 세월호 7시간 관련 안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응답이 다수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세월호 관련 안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광주·전라(포함 87.7% vs 삭제 5.0%)에서는 90%에 근접했고, 이어 서울(67.8% vs 25.2%), 부산·경남·울산(67.6% vs 21.7%), 대전·충청·세종(65.4% vs 20.3%), 경기·인천(65.2% vs 20.5%), 대구·경북(49.7% vs 30.7%)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12월 7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17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15%), 스마트폰앱(39%), 무선(31%)·유선(15%) 자동응답 혼용 방식으로 무선전화(85%)와 유선전화(15%) 병행 임의전화걸기(RDD) 및 임의스마트폰알림(RDSP) 방법으로 조사했고, 응답률은 12.9%(총 통화 4,002명 중 517명 응답 완료)를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p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