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기춘 "김영한 비망록,
    長 지시내용...난 전혀 모르는 내용"
    죽은 사람에게 공 떠넘겨, 완전 부인에서 일부 인정
        2016년 12월 07일 03:00 오후

    Print Friendly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7일 김영한 전 민정수석 비망록의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가 여야의원들의 집요한 추궁에 이를 번복했다.

    김기춘 전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2차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해 ‘長’이라는 글씨와 사안에 대한 구체적 지시사항들도 모두 “모르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長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을 뜻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은 김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을 화면에 띄웠다. 비망록은 세월호 선체 인양에 관한 것으로 ‘세월호 인양-시신인양 X 정부책임 부담’의 문구가 쓰여 있었다. 세월호를 인양했을 경우 정부의 책임론과 부담 때문에 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지시사항이었던 것으로 해석된다. 이러한 내용 앞머리에도 ‘長’이라는 글씨가 쓰여 있었다. 김기춘 전 실장이 내린 지시라는 뜻이다.

    김기춘 전 실장은 “저는 그렇게 얘기한 일이 없다. 저 노트를 작성할 때에 작성한 사람의 주관적 생각도 가미 됐으리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영한 전 민정수석이 세월호 인양을 반대한 자신의 생각을 메모한 것이라는 취지다.

    김경진 의원은 “웬만하면 거친 말 안하는데, 김기춘 당신은 죽어서 천당 가기 쉽지 않을 것 같다. 대한민국 어린 아이들이 수장이 돼서 아직도 배 속에서 차가운 시신으로 있는데 ‘시신 인양하면 안 된다. 부담 가중된다. 인양 최대한 늦춰야 한다’ 그런 말이 어떻게 비서실장으로 할 수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김 전 실장은 “저도 자식이 죽어있는 상태인데 왜 시신 인양을 하라 말라 하겠나”라며 “그러나 제가 그렇게 지시한 것은 아니다. 그런 지시를 저는 하지 않았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김한정 민주당 의원 또한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 중 ‘세월호 특별법은 좌익 세력이 벌이는 일이다. 김영호 단식 중단을 비난하도록 언론을 움직여라’ 등이 김기춘 전 실장이 말한 것으로 추정되는 부분”이라며 “이런 것을 보면 대통령 비서실장이 아니라 청와대 공작실장”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실장은 “청와대 수석 회의라는 것은 비서실장이 일방적으로 지시하지 않는다. 각 소관의 상황을 보고하고 대책을 얘기하는 소통의 장이기 때문에 실장이 다 지시했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영선 민주당 의원의 추궁에 김 전 실장은 일부 입장을 바꿨다.

    박영선 의원은 “오전에 (비망록 관련 질의에서) ‘비서실장으로서 지시한 적 없다’고 했다. 이 말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제가 2014년도 원내대표 시절에 이완구 당시 원내대표가 제 앞에서 김기춘 전 실장에게 전화를 많이 걸었고, 그 전화 음성을 절반은 제가 들었다. 비망록에 나온 지시사항을 제가 직접 들은 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경진 의원이 오전에 문제제기한 세월호 인양 관련 비망록 내용도 그 일(이완구와의 세월호 건 관련 통화)이 있은 후에 국회 현안질의, 카톡을 통해 세월호 인양 예산 규모 등에 대한 내용이 유포됐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제가 그 당시 조윤선 정무수석에게 전화하면 ‘비서실장이 연락이 안 된다, 기다려달라’ 이게 답변이었다. 우리끼리는 조윤선 수석이 전화 교환수 역할밖에 못한다는 농담까지 했다”며 “그래도 지시한 적이 없나”라고 압박했다.

    그러자 김기춘 전 실장은 “지시를 전혀 안했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장이라고 기재돼있다고 생각해서 모두가 제 지시가 아니라는 거다. 간혹 제 지시도 있을 것”이라며 비망록 내용을 전면 부인하던 입장을 급선회했다. 다만 “시신을 인양해선 안 된다, 이런 지시를 한 일은 없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발언을 반복한 것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고 김 전 실장은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다.

    그는 최순실씨도 전혀 몰랐다는 기존의 주장을 반복하기도 했다. 그러나 차은택씨는 최 씨로부터 김기춘 전 실장을 소개받았다고 말했다.

    “김기춘 전 실장의 공관에 간 적이 있나”라는 박범계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차씨는 “있다. 최순실의 지시로 갔었다. 정성근 문체부 장관 내정자와 김종 전 차관이 있었다. 단순히 인사하는 자리였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 전 실장은 “저는 차은택에게 직접 연락해서 만났다. 대통령이 차은택을 만나서 문화융성에 대한 여러가지 의지를 알아서 보고하라고 했다”며 엇갈린 주장을 내놨다.

    이어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의 같은 질문에도 차 씨는 “최순실이 김기춘에게 연락 올 거라고 했다”고 말했고, 김 전 실장은 “대통령 말을 듣고 차은택을 오라고 했다”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