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억은 뇌물이고
재벌은 비선 권력의 몸통”
민주노총, 재벌 총수 구속과 전경련 해체 촉구
    2016년 12월 06일 12:27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은 6일 오전 10시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800억은 뇌물이고 재벌은 비선권력 몸통”이라며 박근혜-최순실-재벌 게이트에 연루된 재벌 총수의 구속과 전경련 해체를 촉구했다.

6일 국회에서 재벌 총수들에 대한 국정조사 청문회가 열리는 날에 맞춰 “재벌 총수들이 증인이 아니라 단죄되어야 할 범법자”라고 비판했다.

10

민주노총 기자회견(사진=곽노충)

민주노총은 이날 청문회에 출석하는 재벌 총수들에 대해 “‘모른다’, ‘기억나지 않는다’는 거짓말을 되풀이 하지 마라”며 “800억 뇌물을 강요에 의한 헌납으로 피해가려 한다면 분노한 촛불은 재벌을 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재벌들이야말로 임기 없는 무한권력이었고 비선권력이었음을 모르는 국민은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 재벌들이 K-미르재단을 경유해 청와대에 헌납한 800억 뇌물의 대가는 그 수백 배에 이르는 온갖 재벌 특혜였다고 비판하며 “재벌회장의 사면, 황금 알을 낳는 면세점 사업권, 독점적인 대형 유통망을 선물했다”고 힐난했다. 또 삼성에는 “국민연금에 6,000억원의 피해를 입혀가며 꿈에도 그리던 이재용의 삼대세습을 완성”했으며 “현대차는 눈앞의 현금보다 더 큰 노사관계에 개입해달라는 주문을 했다”고 비판했다.

박근혜 정부가 일방적이고 강압적으로 추진하려고 했던 노동개악도 전경련과 재벌의 청부 악법이라며 “노동개혁이란 포장지에 싸인 저성과자 해고,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요건 완화, 임금피크제 법제화, 경영상해고 요건 완화, 기간제 사용기간 규제 완화, 파견 업종 및 기간 규제 완화, 불법 장시간 노동 합법화, 통상임금 범위 축소 등 노동개악 종합선물세트”였다고 비판했다.

재벌들의 조직인 전경련에 대해서는 “청와대와 재벌을 잇는 불법뇌물 모금책 역할을 자임했고. 이미 어버이연합에 관제시위 자금을 지원해준 혐의를 포함해 더 이상 존재할 이유가 없는 불법집단”이라며 즉각 해체를 촉구하고 재벌체제의 개혁을 주장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