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로 옮겨 붙은 '분노'
탄핵 막는 "새누리당 해체하라"
새누리당-KBS-전경련 행진 거쳐 광화문 이동해
    2016년 12월 03일 06:40 오후

Print Friendly

박근혜 정권에 대한 광화문광장의 분노가 여의도까지 옮겨 붙기 시작했다. 3일 낮 시간부터 시작된 6차 촛불대회에선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퇴진을 위해 일산분란하게 움직이는 새누리당에 대한 민심의 저항이 그 어느 때보다 거셌다.

‘박근혜 퇴진! 새누리당 해체! 국정농단 공범 새누리당 규탄 시민대회’(서울진보연대 주최)가 이날 오후 2시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열렸다. 당초 1천여 명의 시민이 모일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3천여명(주최측 추산)의 시민이 당사 주변을 포위해 ‘새누리당 해체’ ‘새누리도 공범이다’ ‘즉각 탄핵’ 구호를 외쳤다.

4

이하 사진은 유하라

3

9

새누리당은 ‘4월말 퇴진·6월말 대선’을 당론으로 정하고 탄핵이라는 벼랑에 몰린 박 대통령을 호위하고 있는 상황이다. 탄핵에 앞장서겠다던 비박계도 박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 이후 퇴진 시점을 분명히 한다면 탄핵 표결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3천여명의 시민들은 박 대통령의 명예퇴진을 주장하는 새누리당에 대한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일부는 정권 재창출 욕심 때문에 민심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새누리당의 ‘즉각 해체’를 요구했다.

박진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공동상황실장은 “탄핵 표결 무산이라는 정치 셈법에는 국민의 분노가 보이지 않는다”며 “박 대통령 즉각 퇴진에 답하지 않는 새누리당을 국민의 이름으로 다음 해산 순위로 명한다”고 질타했다.

김종훈 무소속 의원은 3차 담화 이후 탄핵 추진을 멈춘 비박계에 대해 “김무성이 탄핵하겠다더니 또 돌아섰다”면서, 4월말 퇴진론에 대해선 “도둑질한 도둑놈이 도망갈 수 있는 시간을 달라는 것이 옳은가”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70년 동안 1%의 기득권을 유지한 새누리당을 이제는 국정농단의 주범으로 국민이 나서 해체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 대학생 또한 “지난 5차 촛불집회 전에 대통령이 하야할 줄 알았는데 아직도 버티고 있는 건 새누리당이 뒤에서 지켜주기 때문에 그런 거 아닌가. 그래서 오늘은 새누리 당사 앞으로 왔다”고 말했다. 발언을 위해 무대에 오른 주부도 “무슨 낯짝으로 지금 탄핵안을 망설이느냐”며 “모조리 끌어내서 다 감옥에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집회 끝 무렵 시민들은 ‘국민 여러분 한없이 죄송합니다’라는 문구가 쓰인 현수막이 걸린 당사 건물을 향해 계란을 던졌고, 다른 한쪽에는 새누리당 로고가 새겨진 대형 깃발을 찢는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시민들은 퍼포먼스 도중에도 새누리당 당사를 향해 “즉각 탄핵에 동참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5

6

7

시민들은 집회를 마치고 오후 3시부터는 KBS와 전경련 사옥을 거치는 행진을 시작했다. 참가자는 5천여명에서 전경련에 도착한 오후 3시 30분경에 들어 2만 명까지 불어나 여의도 일대 도로를 가득 메웠다.

행진 대오 속에선 박근혜 퇴진과 새누리당 해체 구호 외에도 초반 적극적인 수사를 벌이지 않은 검찰에 대한 비판과 김기춘 대통령 전 비서실장,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즉각 구속 목소리도 나왔다.

시민들은 KBS 앞에서 ‘언론도 공범이다’ ‘박근혜 언론 부역자 고대영도 사퇴하라’고 외쳤다. 미르·K스포츠 재단에 수백억원을 출연한 대가로 특혜를 받고도 자신들이 국정농단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전경련 사옥 앞에 도달하자, 시민들은 인도까지 점령해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행진을 통해 오후 6시 광화문광장에서 하는 ‘박근혜 즉각 퇴진의 날’ 본대회에 합류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