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표창원 "탄핵반대 명단 공개,
    계속 업뎃...국민의 알권리 우선"
        2016년 12월 02일 12:27 오후

    Print Friendly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에 찬·반 의원명단을 공개해 여당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공개하기로 한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변화되는 상황을 계속해서 업데이트해서 알려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표

    방송화면 캡처

    표창원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국회는 바로 헌법이 정한 탄핵 절차에 돌입을 해야 한다. 그런데 그 직무를 유기한 상태가 지금 지속되고 있다”며 “저는 그런 국회 전체적인 직무유기 대열에 합류하고 싶은 마음이 전혀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여당 의원들의 명단공개에 반발에 대해선 “다 존중하고 일리가 있다. 비난, 법적인 제소 등 모든 책임은 제가 진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법절차를 전혀 무시하지만 저는 그렇지 않다. 모든 법절차를 존중하기 때문에 법에 따른 조치를 취하면 저는 기꺼이 응하겠다”고 말했다.

    표 의원은 “그러한 반대의견에도 불구하고 분명히 국민 알권리가 더 우선시된다”며 “국회의 제 기능은 밀실에서의 야합이 아니라 헌법기관 한 분, 한 분이 명확하게 ‘국민 여러분, 제 뜻은 이겁니다. 그러니 여기에 대해서 명확히 아십시오’하는 것이 이게 옳은 태도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비박계가 탄핵 대오에서 이탈한 이유에 대해 “결국은 이익, 이해관계 아니겠나. 옳으냐 그르냐의 문제로만 접근한다면 이거는 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표 의원은 “비박계가 ‘대통령이 1분 1초라도 대통령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된다. 국방, 외교, 경제 모두가 무너지고 있다’ 이런 인식이었다면 (탄핵 찬성에서 반대로 입장이) 변할 수 없다. 결국 자기 지역구민의 민심과 앞으로 정치적인 이해타산, 이 부분에 대한 계산이 들어갔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질서 있는 퇴진 등 야권이 제안한 안을 거부한다는 여당의 비난에 대해선 “그때(야당이 제안했을 때) 받았어야 했다”며 “예를 들어 (범죄인에게) 자수권유 기간을 정해서 자수하면 선처하겠다고 했을 때 자수를 해야지, 그 기간 동안 자수를 안 했으면 이후에는 엄정집행을 하는 것이 법원칙에 맞는 거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질서 있는 퇴진, 명예로운 퇴진이 필요했던 시기, 그 부분에 대한 효과가 없어지고 국민은 국민대로 피해 다 보고 어쩔 수 없이 탄핵 절차에 돌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며 “4월이라는 기간이 얼마나 기나. 지금도 대통령은 이해 못할 사람을 자기 자리에 앉혀놓고 마구잡이 인사를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