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대통령 3차 담화,
    국민 우롱...법망 벗어날 궁리만"
    전여옥 "대통령으로서의 마지막 격 스스로 무너뜨린 것"
        2016년 11월 30일 12:52 오후

    Print Friendly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로 비박계가 동요하면서 국회 탄핵안 가결이 불투명해진 가운데,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국회를 향해서 아마 횃불이 날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심상정 상임대표는 30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3차 담화에 대해 “대한민국의 운명을 결정하는 최종책임자인 국민들을 계속해서 우롱하고 시험에 들게 하고 있다”며 “수백 만 국민들의 외침을 비정상으로 매도하는 것이고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오직 법망에서 벗어날 궁리만 하고 있는 대통령을 어제 확인했다”고 이 같이 비판했다.

    심 상임대표는 “어제 비박의 한 분과 통화를 해보니까 담화에 대해서 국민들이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를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이런 얘기를 했다”며 “대통령의 꼼수에 여론이 움직이는지 보고 싶다. 그 얘기는 3일, 토요일에 광장에 시민들이 얼마나 나오는지 확인하고 싶다는 얘기”라고 비박계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어제 대통령 담화는 탄핵 3일 앞두고 특히 비박계를 교란하기 위한 담화”라며 “대통령이 제시한 국회의 임기단축 합의안이 불가능하다는 것은 오랫동안 친박을 겪어본 비박이라면 우리보다 더 잘 알고 있을 거다. 비박이 어제 대통령 담화로 흔들리거나 마음이 바뀐다면 그동안 비박의 반성론은 진정성이 없었다는 걸 스스로 인정하는 그런 결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이날 오전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에 출연해 “어제 담화로 인해서 비박계 의원들이 퇴진일에 방점을 두고 대화를 해 보자, 이런 방향으로 나갔지만 ‘결국 박 대통령을 살려 놓으면 비박계 당신들이 죽는다’ 비박계에게 이렇게 얘기했다”며 “야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살아 있다고 해서 우리가 직접 지장을 받는 건 아니고 국민들이 불행해지고 그 범죄가 너무나 크기 때문에 책임을 추궁하는 것이지 비박계 당신들이 살기 위해서도 국민에게 약속한 탄핵 대열에 동참해 달라. 그래서 약간의 움직임은 있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야3당은 이미 합의한 대로 탄핵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또한 “대통령 퇴진 없는 대화는 응하지 않을 것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도 같은 날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서 “대통령으로서 마지막 격을 스스로 무너뜨리신 게 아닌가 하는 매우 유감스런 담화였다. 지도자라면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 스스로 판단하고 명확하게 밝혔어야 한다”며 “국회로 공을 넘긴 것은 개헌이라는 이슈와 비빔밥을 만들어서 마지막 실낱같은 권력 유지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히 여당이 저런 식으로 ‘원점에서 다시 시작하자’든가, 9일 탄핵안이 만약에 부결된다고 하면 그 때 국민의 그 분노는 과연 이러한 평화적인 시위로 표출될 수 있을 것인가. 우리가 원치 않는 비극이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