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3당, 새누리와 협상 거부
    “박근혜 탄핵 흔들림 없이 추진”
    심상정 "비박계, 국민이냐 피의자 대통령이냐 선택"
        2016년 11월 30일 12:10 오후

    Print Friendly

    야3당이 새누리당과의 박근혜 대통령 퇴진 일정 협상을 거부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대국민 담화에서 제안한 임기단축 개헌에 대한 “여야 협상은 없다”고 결론을 내고 “박근혜 대통령은 조건 없이 조속히 하야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야3당은 “대통령 탄핵을 흔들림 없이 공동으로 추진할 것”이며 “헌정수호를 위해 새누리당 내 양심 의원들의 탄핵 동참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우리 국민은 새해를 박 대통령과 함께 맞이하길 원치 않는다”며 “국회가 대통령의 임기를 중단시키거나 퇴진시키기 위해 남은 방법은 헌법에 따른 탄핵소추뿐”이라고 말했다.

    특히 비박계에도 강경한 태도를 보였던 추 대표는 한 발 물러서 비박계에 탄핵 찬성 표결을 호소했다.

    그는 “200만 촛불 민심은 대통령의 파면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대통령 담화는 비박계를 겨냥한 담화였다. 대통령의 한마디에 흔들린다면 헌법기관으로서의 책무를 망각하게 되는 것이다. 절대로 헌법기관으로서의 마지막 책무에 흔들림 없이 동참해줄 것을 호소 드린다”고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어떠한 경우에도 내년 4월까지 퇴진하겠다는 일정을 발표하지 않을 것이다. 탄핵만이 길”이라며 “박 대통령을 탄핵시키지 않으면 비박은 죽는다. 따라서 국민과 촛불 민심, 그리고 지금까지 야3당과 함께 추진키로 한 탄핵열차에 동승해서 12월 2일, 불가능하면 마지막 기회인 9일까지 함께하자”며 비박계에 동참을 촉구했다.

    심상정 상임대표도 “임기단축 개헌은 일고의 검토 가치도 없다. 그것은 부정행위로 퇴학 처분을 앞둔 학생이 조기졸업을 요구하는 격”이라며 “대통령은 조건 없는 하야를 거부했고, 야당들이 국민의 명령과 헌법에 따라 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탄핵 한길뿐”이라고 강조했다.

    심 상임대표는 “만약 비박계가 대통령 꼼수 담화에 입장을 바꾼다면 그것은 지금까지 앞 다투어 말한 반성문을 스스로 부정하는 결과가 될 것”이라며 “비박계가 피의자 박근혜 대통령을 섬길 것인지 국민을 섬길 것인지 스스로 책임 있게 판단하리라고 믿는다”고 압박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