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새누리와 탄핵 협상 없다"
    새누리, 박근혜 조력자...당당히 탄핵 동참 요구해야
        2016년 11월 25일 02:08 오후

    Print Friendly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25일 국회 탄핵안 가결을 위한 “새누리당과 협상은 없다”고 강조했다.

    심상정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당 비상대책회의에서 “새누리당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조력자”라며 “이들이 탄핵소추의 주체가 될 수는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심 상임대표는 “야3당과 무소속 의원을 다 합해도 탄핵 가결 정족수에 모자라자 대통령과 결별을 선언한 새누리당의 비박 의원들 몸값이 뛰고 있다. 이들을 극진히 대접하는 모습까지 나타나고 있다”며 “함량미달 대통령으로 만들었고, 재임 중 국정농단에 철저히 눈감았고, 마지막까지 감추기에 급급했던 새누리당이다. 국민에게 속죄하는 마음으로 탄핵에 동참할 것을 당당히 요구하는 것이 맞다”고 거듭 강조했다.

    심 대표의 이러한 지적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등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에게 “부역자”라며 “탄핵표를 구걸하지 않겠다”고 한 것에 대해 박 비대위원장은 “‘똥볼’을 찰 것이라는 예측이 적중했다”이라고 했고, 이날 오전 비대위회의에서 “새누리당 의원을 비난하는 것은 지극히 비상식적”이라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탄핵에 앞장서겠다는 비박계와 협력해야 탄핵 가결 정족수를 채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물론 정의당도 박 비대위원장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 분위기다. 새누리당에게 탄핵안 찬성표를 끌어내야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새누리당에 대한 비판 자체를 막아서는 것이 맞느냐는 것이다.

    심 상임대표는 “현직 대통령 탄핵은 망가진 헌정질서를 수리하는 중대 사안”이라며 “야3당이 중심을 잡아 정확하고 단호한 탄핵 공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박 대통령이 측근 비선실세들과 함께 국정을 농단하게 된 데에는 새누리당의 책임도 매우 무겁다”며 “이제 탄핵안 발의에 동참해 헌법과 법률을 위반한 대통령에 대해 국민의 준엄한 분노를 대변하는 것이 새누리당의 책임을 조금이나마 해소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