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당, 전경련 해체 촉구
    "국정농단의 수금기관 '전경련' 해체"
        2016년 11월 24일 03:04 오후

    Print Friendly

    ‘박근혜 게이트’와 관련해 삼성 등 재벌대기업들이 최순실 일가에 자금을 주고 정부로부터 대가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정의당은 24일 “희대의 국정농단에 수금기관으로 동원된 전경련을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심상정 상임대표, 노회찬 원내대표, 이정미 부대표 등 정의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 앞에서 ‘박근혜-최순실-삼성 게이트 주범 전경련 해체’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경련

    전경련 앞 기자회견 모습(사진=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곧 재벌 게이트이며 삼성 게이트였다”고 규정했다.

    그는 “대통령과 만남 뒤, 기업은 정해진 계좌로 거액을 보내고 입금이 확인되면 대통령은 개별 기업 또는 재계에 막대한 이익을 보장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그러면 정부여당은 신속하게 이를 법안으로 제출했다”며 “부패권력과 재벌이 ‘윈-윈’ 한 거래”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그 부당거래의 비용은 국민이 지불했다”고 지적했다.

    심 상임대표는 “희대의 헌정유린 못지않게, 고질적 정경유착이 이번 사태의 본질”이라며 “재벌 대기업은 헌정질서와 시장경제 질서를 함께 파괴한 국기문란의 공범이다. 희대의 국정농단에 수금기관으로 동원된 전경련을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도 “이번 사건의 공동 정범이 바로 박근혜와 전경련, 박근혜와 이재용 그리고 박근혜와 재벌 기업들”이라고 비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 와중에 가장 많이 챙긴 삼성은 정유라에게 호텔과 말을 사는데 35억 내놓고, 양 재단에 200억 넘게 돈을 내놓아 300억도 안 되는 돈을 투자해서 국민연금 5,000억 손실을 끼치도록 만들었다”며 “이재용의 승계를 위한 기초다지기에 사실상 우리 국민들의 혈세가 동원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대통령 한 명만 끌어낼 것이 아니라, 정경유착의 뿌리를 잘라내기 위해 대형 경제사범 연합회에 불과한 이 전경련을 해체해야 한다”며 “그러지 않고서 더 이상 대한민국에서 부정부패가 사라졌다고 이야기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