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호 참사 대처
    윤소하 "청와대 해명이 의혹 더 확산"
        2016년 11월 22일 08:45 오후

    Print Friendly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인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22일 박근혜 대통령의 사라진 7시간 행정에 대한 청와대의 해명이 당시 유관기관의 상황보고 분석결과와 일치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윤소하 의원은 이날 ‘세월호 7시간, 청와대-해경 핫라인 녹취록 및 해경 등 상황보고 분석결과’를 공개하며 “청와대의 해명과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해경경찰청 상황실과 청와대 상황실간의 핫라인 통화 녹취록, 해양경찰청 상황보고, 해양수산부 상황보고 등을 보면 청와대의 해명이 사실인지 의문이 드는 내용들이 발견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청와대는 9시 24분 국가안보실에서 문자로 상황을 전파했다고 밝혔다”며 “당시 국가 재난 대응을 총괄하는 안전행정부가 청와대에 세월호 침몰 사고의 상황을 문자로 전파한 시간은 9시 31분으로 청와대 내부의 대응이 재난대응 총괄부서보다 빨랐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안전행정부 장관 비서실장이 9시 32분 장관에게 유선으로 보고한 내용도 언론 속보를 인용해 ‘350명 탄 여색선 침몰 중’이었으나, 청와대는 이보다 앞서 9시 24분에 ‘474명 탑승한 여객선 침수사고 접수, 확인 중’이라는 문자를 보낸 것으로 전했다.

    윤 의원은 “만약 청와대의 9시 24분 문자 상황보고가 사실이라면 청와대는 해경으로부터 9시 24분 전에 보고를 받았어야 한다”며 “그러나 청와대 위기관리상황실과 해경본청 상황실 간의 핫라인 통화 녹취록을 보면 이 또한 설명이 안 되는 내용이 나온다”고 했다.

    청와대 위기관리상황실과 해경본청 상황실 간에 핫라인 첫 통화가 이뤄진 9시 32분엔 인원과 관련한 언급이 없고, 두 번째 통화가 있었던 9시 34분에서야 구체적인 인원에 관한 보고가 이뤄진다. 청와대는 두 번째 통화에서 ‘500명 탔고요?’라고 질문하고 해경본청에서 ‘480명’ 정도로 보고했다가 다시 ‘승객 450에 승선원 24명’이라고 구체적으로 보고한다.

    즉 청와대가 9시 24분에 받은 문자로 확인했다는 ‘474명 탑승한 여객선’이라는 정보는 모두 문자를 발송했다는 시간, 즉 9시 24분 이후에 확인된 것이라는 뜻이다.

    윤 의원은 10시 15분에 있었던 대통령 지시사항이 왜 해경엔 10시 37분에서야 전달됐는지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제기했다.

    청와대는 10시 15분에 국가안보실장에게 전화로 “단 한명의 인명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고 했고, 이후 10시 22분에 다시 국가안보실장에게 전화로 “샅샅이 뒤져서 철저히 구조해라”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해경본청과 청와대 위기관리상황실의 핫라인 녹취록에 의하면 청와대가 이러한 대통령 지시사항을 해경본청에 전달한 시간은 10시 37분이다.

    세월호가 침몰하던 당시 긴급한 상황에도 대통령의 지시사항이 해당 기관에 즉각 전달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한 청와대는 대통령이 10시 36분 정무수석실로부터 70명 구조를 서면보고 받았고, 10시 40분에는 안보실로부터 106명의 구조를 서면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문제는 10시 40분 안보실에서 106명을 구조했다고 보고한 것과 관련해서 그 근거를 찾기가 어렵다고 윤 의원은 주장했다.

    10시 36분 정무수석실이 70명 구조를 보고한 후 37분 청와대 위기관리실은 핫라인을 통해 다시 70명 구조를 보고받는다. 이후 통화는 41분에 이루어졌다. 37분 이후 40분 대통령 보고까지 추가적인 통화는 없었다. 즉 청와대가 106명 구조 보고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10시 40분 이전엔 해당 보고 기록이 없다는 뜻이다.

    10시 30분 이후 14시 57분까지 4시간 27분간 대통령의 행적도 묘연하다.

    청와대의 해명에 의하면 대통령은 10시 30분 해양경찰청장에게 전화로 “특공대를 투입해서라도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지시를 한 이후, 14시 57분 국가안보실장에게 ‘구조인원 혼선에 대한 질책과 통계 재확인’을 지시할 때까지 별다른 지시 없이 보고만 받았다. 이 조차도 대면보고가 아닌 서면보고로 이뤄졌다.

    윤 의원은 “청와대의 해명을 전부 인정한다고 하여도 결국 대통령은 4시 27분 동안 사실상 아무런 행동도 하지 않았다”며 “보고를 받았다고 하더라도 상황이 급박하다고 판단했으면 직접 어떠한 조치라도 취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청와대의 해명이 오히려 의혹을 더 확산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요구하는 것은 반성 없는 엉터리 해명이 아니라, 자신의 잘못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하야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