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헌법 유린해놓고 헌법 운운
    안철수 "박근혜, 도대체 어디가 끝인가"
        2016년 11월 16일 12:16 오후

    Print Friendly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16일 박근혜 대통령은 “헌법을 송두리째 유린해놓고는 헌법 뒤에 숨는 꼴”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나는 것 자체가 대통령 임기를 보장한 헌법 정신에 부합하지 않으며 완전한 2선 후퇴도 헌법상 불가능하다’고 했다. 헌법을 파괴해놓고는 헌법 정신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국민 모욕이고 헌법 모독”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변호인을 통해 검찰 조사에 사실상 협조할 뜻이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도대체 2차 대국민 사과는 왜 한건가”라고 반문했다.

    특히 “대통령은 변호사를 내세워 검찰 조사를 회피하고 있다. 공소장에 대통령 진술이 포함되는 것을 피하려는 속셈이다. 공소장은 이후 있을지도 모를 탄핵소추의 핵심 근거”라며 “스스로 물러날 생각은커녕 탄핵에 대비한 준비 작업에 착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어젯밤에는 길라임이 화제였다. 드라마 주인공 이름을 딴 가명으로 병원 시설을 이용했다고 보도되었다”며 “도대체 어디가 끝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부터 청와대, 핵심참모, 관료, 공무원, 재벌 엄청난 부패 사슬이 국가 조직을 송두리째 무너뜨렸다”고도 했다.

    안 전 대표는 “대한민국은 박근혜 대통령 개인의 나라가 아니다”라며 “개인만 살 수 있다면 나라는 어떻게 되어도 좋다는 생각이 아니라면 이제는 물러나야 한다”고 거듭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이어 ‘대통령의 정치적 퇴진 선언’, ‘여야 합의로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 선출’, ‘총리가 대통령의 법적 퇴진을 포함한 향후 정치일정 발표’ 등의 3단계 수습방안을 거론하며 “늦어도 내년 상반기 에는 새로운 리더십 나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은 절대 임기를 채우면 안 된다”며 “검찰은 성역 없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 사유화된 국가권력을 공적인 것으로 되돌리는 첫 시험대가 검찰의 대통령 수사에 달려있다”고 검찰을 압박했다.

    안 전 대표는 “무너진 국민들의 마음을 다시 세우지 않으면 이 나라 미래는 없다. 저는 상식과 정의가 있는 공적 리더십을 복원하는 데에 제 정치 인생을 걸겠다”며 “여야의 책임 있는 정치인들이 만나 정국 수습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지혜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