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박근혜와 영수 회담 철회
    민주당 '퇴진' 당론 확정과 당내 반발 이유 철회
        2016년 11월 14일 10:10 오후

    Print Friendly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예정했던 박근혜 대통령과의 양자 영수회담을 14일 당내 반발로 철회했다. 추 대표의 양자 영수회담 요청은 2야당과의 협의는 물론 당내 의견 수렴도 없이 결정된 것이라 향후 리더십 논란도 일 것으로 전망된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후 회담 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총에서 당론으로 박 대통령 퇴진이라는 총의가 모였고 이미 그 의사가 밝혀진 만큼 회담을 철회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주셨다”며 “그런 뜻은 존중한다”고 밝혔다.

    당 의원총회에서도 “현 시점에서 박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은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민심을 거스르는 것이며, 야권공조를 깨드리는 만큼 참석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다수 의원들의 의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을 통해 박 대통령과의 양자 영수회담을 요청, 청와대가 이를 수용하면서 내일 오후 3시 양자회담이 진행될 예정이었다.

    추 대표는 비공개로 진행된 의총에서 영수회담에 대한 다수 반론이 나오자 긴급 최고위원회를 거쳐 의견을 수렴했다. 추 대표는 “단계적 퇴진론이 그간 유지됐던 당의 기조라고 할 수 있다. 오늘은 당론이 의총에서 공식 퇴진론으로 모였기 때문에 이것을 통해 의사가 전달된 것”이라고 했다.

    영수회담을 요청한 이유에 대해선 “애초에 대통령이 국민에게 사과 표명도 없고 민심을 읽어내지 못하는 말씀을 거듭해 제1야당 대표로서 촛불 민심을 정확히 전달해야겠다는 차원에서 역할을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박 대통령 거취와 관련해 ‘2선 후퇴’에서 ‘퇴진’으로 당론을 변경 강화했다.

    추 대표는 영수회담 요청과 관련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관한 야권공조를 약속했던 2야당과도 일체 협의가 없었다. 2야당은 “야권분열만 키운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오늘 아침 추미애 대표께 직접 전화를 했더니 ‘국민의당도 청와대에 요구해서 단독 회담을 갖는 것이 좋다. 순차회담을 하자’는 이야기를 해서 제가 전화를 끊었다”면서 추 대표가 영수회담을 결정하기까지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 등과의 협의가 부재했던 점을 전했다.

    그러면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사건이 백일하에 자꾸 드러나고 있는데,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의 공작정치 덫에 걸려든 것 같다”면서 “추미애 대표는 국민을 어떻게 보려 하는지 참으로 심각한 상황이다. 제가 염려했듯 촛불은 이제 국회를 향해서 야당을 향해서 탈것 같다”며 추 대표의 영수회담 철회를 압박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도 긴급비상대책회의에서 “추미애 대표는 아까 저와의 통화에서 국민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 이렇게 말씀을 하셨다. 그러나 지난 토요일 백만의 국민들이 한 뜻으로 이미 단호하고 분명하게 전달했다”며 “국민의 뜻을 다시 제1야당 대표가 전달하러 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더욱이 추 대표는 당내 의원들은 물론 민주당의 가장 유력한 대권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와의 교감도 없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5%까지 떨어진 시점까지도 대통령 거취 문제와 관련 소극적 태도만 보여온 바도 있어, 향후 리더십 논란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2야당은 양자회담 철회 결정에 일단은 안도하는 분위기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추미애 대표의 청와대 양자회담 철회를 존중한다”면서 “더민주 내부 논의와 추 대표의 결단을 통해 국민들과 야권이 우려했던 청와대 양자회담이 철회되고 다시 한번 야3당 공조를 공고히 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창민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제1야당이 하루종일 우왕좌왕해서 국민들을 당황하게 하고 야권 전체가 혼란에 빠졌던 상황이 무척 안타깝다”면서도 “뒤늦게라도 민주당이 퇴진 당론을 확정하고 영수회담을 철회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