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대통령, 퇴진 일정 밝혀야"
    "한일군사협정 추진 한민구 해임건의안 야3당 제출할 것"
        2016년 11월 14일 10:42 오전

    Print Friendly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대국민 담화에서 퇴진 일정을 발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서 “대통령께서는 자꾸 설명하려고 하고 빠져나가려고 하면 안 된다. ‘모든 것은 제 탓입니다. 모든 것으로 잘못했기 때문에 물러나겠습니다’(해야 한다) 그리고 ‘여야 영수회담을 통해서 총리를 임명하고 물러가겠다’ 이런 퇴진 일정을 발표해야 한다”고 밝혔다.

    ‘여야가 추천하는 책임총리를 통한 중립내각 구성 후 법적으로 공식 사임하는 수순을 밟아야 한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면서 새누리당 탈당, 여야 영수회담을 통한 총리 합의, 거국내각 총리를 통한 우병우·최순실 사단 인적 청산, 대통령 별도특검과 국정조사, 질서 있는 퇴진이 이어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직 유지 여부는 대통령께서 원하신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국민은 하야를 요구하고 정치권은 국회에서는 탄핵을 요구하고 있다”며 “당신의 철학, 국민의 약속인 ‘비정상의 정상화’를 지키는 길은 퇴진밖에 없다고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의) 퇴진 (요구)에는 대통령 스스로 하야 그리고 국회에서 추진하는 탄핵이 같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안철수 대표께서 주장하는 하야나 천정배 전 대표께서 주장하는 탄핵이나 같은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며 하야·탄핵이 당론임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국방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을 강행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한민구 국방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나 탄핵안을 야3당 공동으로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순실-박근혜 게이트’ 와중에 이러한 것을 해치우려고 하는 것은 일본 아베 정권의 자위대 무장을 강화시켜 주려고 하는 자태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