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노회찬 "조윤선, 주도했다면 사퇴·처벌"
        2016년 11월 08일 11:10 오전

    Print Friendly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8일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을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주도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라면 즉각 장관에서 물러나고, 처벌받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당 의원총회에서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정부가 나서서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고, 문화예술인들을 학살시킨 범죄행위”라며 “그 주체가 현직 문체부 장관이라면 이는 더 용납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조윤선

    조윤선 문체부 장관(사진=문체부)

    지난 지난달 10일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와대와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에 개입 의혹을 제기, 이어 이틀 뒤인 12일에 <한국일보>는 ‘문화계 블랙리스트’ 문건을 확보해 공개했다.

    이 문건에는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 선언에 참여한 문화예술인 594인과 세월호 시국선언 문학인 754명,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지자(6,517명), 2014년 서울시장 선거 당시 박원순 후보 지지자(1,608명) 등 총 9,473명의 문화예술인이 포함돼 있었다.

    이날자 <한겨레>는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과 전달을 주도했다는 문체부 전직 당국자 등의 증언을 보도했다. 당시 정무수석은 조윤선 문체부 장관이었고, 정관수 1차관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이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복수의 전·현직 문체부·문화예술위원회 관계자들은 2014년 여름부터 2015년 1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지원하지 말아야 할 문화예술계 인사와 단체들의 명단을 작성했으며 이 명단을 교육문화수석실을 거쳐 문체부와 문예위로 내려보내 지원사업 선정에 반영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문체부 전직 당국자는 “(당시 블랙리스트 작성 및 전달 경위에 대한 확인 작업 결과) 조윤선 수석과 정관주 국민소통비서관이 작성을 주도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과 교감 아래 명단 작성 작업을 벌인 것으로 파악했다”고 증언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당시 세월호 사건을 다룬 다큐영화 <다이빙벨>의 부산영화제 초청 불허 논란과 광주비엔날레에서 홍성담 작가의 박근혜 대통령 풍자화 전시 불허 파문 등으로 문화예술계의 시국이슈가 쟁점화되는 상황에서 반정부적 예술인들을 어떤 식으로든 통제해야 한다는 의도가 배경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조 장관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으나, 여러 사람의 증언이 조 장관의 관여를 뒷받침하고 있다”며 “이에 조금이라도 관여했다면 조 장관은 그 책임을 회피할 수 없으며 즉각 장관에서 물러나고,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는 비선실세 국정농단으로 점철된 박근혜 정부의 헌정유린이 문화예술인들의 표현의 자유를 어떻게 옥죄고 탄압했는지 밝힐 핵심적인 사안”이라며 “검찰 조사는 물론 필요하다면 특검과 국정조사 등을 통해 블랙리스트의 진상을 철저하게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해야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