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영수회담 읍소에
    '박근혜 하야 촉구 서한' 전달
    한광옥 비서실장 "대통령은 국회 의사 존중하는 분"
        2016년 11월 07일 06:00 오후

    Print Friendly

    한광옥 신임 비서실장이 7일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를 찾아 여야 영수회담을 촉구했다가 도리어 ‘대통령 하야 촉구 서한’만 받고 돌아갔다.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가 전제하지 않는 한 여야 대화도 가능하지 않다는 뜻을 분명히 한 셈이다.

    정의당

    하야 촉구 서한을 전달받는 한광옥(사진=정의당)

    한광옥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심상정 상임대표를 만나 “나라가 전체적으로 난국에 처해있기 때문에 여야 사이에 대화를 위한 분위기가 조성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국회에서는 또 여야 간에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시기를 부탁한다”고 읍소했다.

    그러자 심 상임대표는 “엊그제 광화문에 20만이 모였다. 국민의 절대 다수가 박근혜 대통령을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지금 이 사태를 해결하는 유일한 해법은 대통령 하야에서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단언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 민심 수용선언을 하고 ‘내가 물러날 테니 국회에서 과도중립내각을 구성하고 조기 대선을 포함해 권력이양 절차를 마련하면 그 과정에 하야 시점까지도 전폭적으로 위임하겠다’ 이렇게 민심수용 선언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상임대표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수습 과정에 배후가 있다는 일각의 의혹을 겨냥해 “지금 한광옥 비서실장님 외에 박근혜 대통령께서 국정조언을 얻는 비선그룹이 있느냐”고도 물었다.

    한광옥 비서실장은 이를 강하게 부정하며 “여야 간의 문제를 모두 손을 놓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마저 되지 않는다고 할 때 어떤 면에서는 국민들을 실망시킬 수 있다고 판단된다”며 거듭 여야영수회담 성사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심 상임대표도 물러서지 않고 “이것은 통치권에 관한 문제”라며 “국회에서 논의가 이루어지더라도 지금 대통령이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문제가 전제될 때 논의가 가능하다”며 대통령의 거취 표명을 촉구했다.

    여기에 더해 심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당 지도부가 참여한 당 지역위원장 결의대회 이후 청와대에 전달할 예정이었던 ‘하야 촉구 서한’을 한광옥 비서실장에게 대신 전달했다.

    정의당보다 낮은 수위이기는 하지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2야당도 박 대통령의 구체적 ‘행동’이 전제하지 않는 한 여야영수회담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선결요건에 대한 답변과 해결이 없는 영수회담은 현 시국에서 불필요하다”며 “일방적 총리지명 철회, 국회 추천 총리 수용,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운영에서 손을 떼는 실질적인 조치와 답을 만든 이후에 필요하면 영수회담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도 박 대통령의 탈당과 김병준 국무총리 지명 등 기존 야당의 요구를 수용해야 영수회담이 가능하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이날 한광옥 비서실장을 만나 야당이 영수회담을 수용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언급하며 “여당이 위치가 어렵고 곤경에 처한 만큼 정치 파트너로 양보하고 배려해달라”며 “참 자존심 상하고 환장할 일이지만 처지가 이렇게 되다 보니 그렇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 비서실장은 “대통령께서는 국회의 의사를 존중하시는 그런 분”이라며 “여야의 영수들께서, 대표들께서 한 자리를 모여 가지고 회담을 할 수 있는 그런, 그니까 대통령께서 국회에 오실 수도 있다”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