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누리 거국내각 제안,
    야당 "국면 전환의 꼼수"
    심상정 "박근혜 하야만이 나라 다시 세우는 출발점"
        2016년 10월 31일 02:34 오후

    Print Friendly

    “최순실의 귀국, 위기 넘기려는 거대한 시나리오”

    최순실 씨가 귀국 후 하루 동안 일정이 사실상 기밀에 부쳐지고 있는 가운데,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1일 “우리 국민들은 ‘최순실-박근혜 게이트이기 때문에 입을 맞추기 위해서 틀림없이 청와대에서 잤을 것’이라고 이야기 한다”며 최순실 씨와 청와대의 증거인멸 시도 등에 관한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에 최순실을 하루 동안 풀어준 것”이라며 “대통령의 동선은 국가의 기밀이지만 최순실의 동선도 국가 기밀인 것을 오늘 알았다”며 최순실 씨의 입국이 사전 통보됐음에도 긴급체포에 나서진 않은 검찰을 겨냥해 이 같이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최순실 씨에게 준 하루 동안) 입 맞추기, 증거인멸, 무엇을 못 했겠는가”라며 “세월호 당시 대통령의 7시간처럼 어젯밤 최순실 씨의 행적을 미제로 남겨두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혹시 박근혜 대통령께서는 (최순실 씨의 동선에 대해) 아시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최순실 씨의 언론 인터뷰를 비롯한 청와대 수석비서관 교체, 갑작스러운 귀국 등에 관해 “정권의 위기를 끝내기 위한 한편의 거대한 시나리오가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거국중립내각, 국면전환하려는 꼼수정치”
    “‘공범’ 새누리, 지금 잔머리 굴릴 때인가”

    박 비대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비서진 교체와 새누리당의 거국중립내각 주장을 두고 현 국면을 ‘인사국면’으로 전환하려는 전략적인 ‘꼼수정치’라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새누리당이 주장하는 거국중립내각에 대한 선결 조건으로 ▲대통령에 대한 수사와 처벌 의지 ▲대국민 사과 ▲탈당 등을 언급했다.

    아울러 “청와대가 이번 참모진 개편으로 국기문란 국정농단 사건을 덮으려한다면 민심은 더욱 분노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새누리당은 자신들이 청와대에 건의한 거국중립내각을 야3당 모두 반대하고 있는 것을 두고 ‘정치 공세’라고 주장하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를 겨냥한 듯 이날 오전 긴급 의원총회에서 “공범인 집권여당은 국정혼란을 운운할 자격조차 없다”고 일축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도 상무위에서 “새누리당은 지금 잔머리 굴릴 때가 아니다”라며 “박근혜와 최순실의 부적절한 관계 몰랐던 사람이 누가 있냐는 말이 내부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현 사태의 공범 새누리당은 조건 없이 국민의 요구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희대의 헌정유린 사태의 몸통은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청와대·여당 한통속…대통령부터 조사해야”

    민주당은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규정하고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정의당도 이번 사태의 본질이 박근혜 대통령임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정부 차원의 범죄가 아닌, 최순실 씨의 개인적 일탈로 사건을 종결하려는 흐름을 사전에 저지하고 나선 것이다.

    심상정 상임대표는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희대의 헌정유린 사태의 몸통은 바로 박근혜 대통령이라는 점”이라며 “최순실의 사술(邪術)이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의 철저한 무능이 불러온 사태”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의 책임은 개인 최순실이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과 이를 방조한 새누리당에게 물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추미애 대표는 “국민은 이번 사건이 최순실 혼자만의 전횡이 아니라 청와대와 여당까지 얽힌 공동책임이고, 한통속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즉각 우병우 전 수석을 조사해야 하고, 청와대도 제대로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대통령이 문제의 시발이고, 문제의 본질”이라면서 “대통령부터 조사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조속한 하야 피할 수 없다”

    정의당은 원내정당 가운데 유일하게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운동을 위해 거리로 나섰다. 이 사태의 본질이 박 대통령에게 있고,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공정한 검찰 수사 여부가 대통령의 거취에 달려있다는 판단인 것으로 풀이된다.

    심상정 상임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조속한 하야는 피할 수 없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직을 유지하는 것이 대한민국 위기를 재촉하는 일이다. 대통령 하야만이 무너진 대한민국을 다시 세우는 출발점”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광범위한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의혹은 당사자인 박 대통령이 수습할 사안이 아니”라며 “박 대통령은 하루 빨리 물러나고 후임 대통령이 권력을 이어받아 이 사태 수습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