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누리당, 오로지 '색깔론'
    미르·우병우·최순실 외면, 회고록 올인
    최고위원들, 경쟁적으로 송민순 회고록 관련 선동
        2016년 10월 17일 04:45 오후

    Print Friendly

    미르·k스포츠 재단과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 등이 채 풀리지도 않은 상황에서 새누리당이 ‘송민순 회고록’ 파동에 과거 정부에 대한 색깔론 공세를 펼치고 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7일 “문재인 전 대표가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송민순 회고록’ 파동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직접적으로 연계하기도 했다. 박근혜 대통령을 둘러싼 온갖 비리와 의혹으로 대선국면에서 불리해지자 야권 유력 대선주자에 대한 ‘종북몰이’에 나섰다는 비판이 나온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를 ‘송민순 회고록’에 대한 과거 정부 비난하는 데에 모두 할애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이 사실이라면 이는 대한민국의 주권 포기이자 심대한 국기문란행위”라면서 “노무현 정권과 그 수뇌부들의 행태는 정말 충격적”이라며 국정조사, 국회청문회, 특검, 검찰수사 등을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우병우 민정수석과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 앞서 벌어진 성완종 게이트 등 현 정권에서 벌어진 사건의 진상규명엔 유보적이거나 부정적이었던 태도와 상반되는 모습이다.

    특히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가 “국민과 역사 앞에 참회하는 심정으로 2007년 10월 전후로 있었던 추악한 대북 거래에 대해 낱낱이 고백해야 한다”고 했다. 회고록 파동으로 문 전 대표의 정체성 흔들기에 나선 셈이다.

    정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에게 하는 10개의 질문 중 하나로 “문재인 전 대표는 노무현 정권은 치열한 토론을 거쳐 다수의견에 따라 기권을 결정했다라고 변명을 했는데 다수결로 김정일과 내통한 것이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나”라면서 “외교정책결정에 있어서 주무장관의 의견을 묵살하고 다수결로 결정한 것이 잘한 일인가”라고 했다.

    이 또한 당장의 외교·안보·경제 등의 지각변동을 일으킬 수 있는 사드 한국 배치 결정과 관련, 주무부처 수장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결정 발표 당일까지 그 사실 조차 모른 채 백화점 쇼핑에 나선 것에 대해 문제제기하지 않았던 태도와 대비된다.

    당시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했던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은 인권 결의안에 반대 의사를 표했고 송민순 전 장관은 찬성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고 이날 CBS라디오를 통해 전했다. 관계부처 장관 간 첨예한 논의가 있었고 당시 남북관계를 고려해 ‘기권’을 결정했다는 것이 송 전 장관을 제외한 김만복 전 국정원장,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 등 당시 남북관계와 관련한 정부 인사들의 반박이다.

    정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를 비롯해 회고록 내용을 부인하는 이재정 전 장관, 김만복 전 국정원장 등에 대해 “회고록 내용이 사실이 아닐 경우 일방적으로 부인만 할 것이 아니라 송민순 전 장관을 검찰에 명예훼손으로 고발조치를 하든지, 국회 운영위나 정보위에 나와 정확하게 소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이날 CBS와 진행한 사전인터뷰에서 “송민순 장관을 국가기밀 누설죄로 고발을 해야 한다”며 국회 출석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도 “여당에서 국정감사 증인으로 자신을 채택할 경우에 떳떳하게 응하겠다”고 강경한 태도를 유지했다.

    정 전 대표는 회고록 내용 자체에 대한 비난에서 더 나아가 “진보좌파세력들의 사드 배치 반대, 제주 해군기지반대, 한미 FTA반대 등에서 보여주었던 이해할 수 없는 종북 행태들이 어떤 커넥션 하에 벌어졌는지 조금씩 이해가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고위원들은 더 노골적으로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종북 엮기’에 나섰다.

    조원진 최고위원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대한민국 주권 포기 사태”라고 규정하며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의 강경 친노세력들은 항상 북한과 관련된 일, 안보와 관련 된 일에 대해 우물쭈물 하거나 북한과 같은 특히 바깥 종북좌파들 생각과 같은 행태를 취해왔다. 정체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사사건건 반대하고 그 반대가 북한의 생각과 거의 같이하고 있다는 것 또한 분명한 입장”이라고도 했다.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반대했다는 이유가 종북이라는 것이다.

    이장우 최고위원 또한 “부끄러운 북한의 시녀정권”이라며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은 국민 앞에 공개 사죄하고, 신속하게 정계은퇴를 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새누리당의 이러한 주장들에 대해 “새누리당은 북한 덕분에 존속하는 정당”이라면서 “허구한 날 종북 타령과 색깔론으로 국정 운영의 동력으로 삼고 있으니 우리 경제와 민생이 이렇게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정권교체가 꼭 필요한 이유”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