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공공·화물 총파업에
    세계 곳곳의 노동자들도 연대와 지지
    "노동탄압과 공공성 훼손에 맞선 한국 노동자 지지"
        2016년 10월 13일 02:46 오후

    Print Friendly

    세계 공공·운수노동자들이 한국의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 및 화물연대 총파업에 연대와 지지를 계속 보내고 있다.

    10월 12일, 국제운수노련(ITF)의 주도로 한국 공공기관 및 화물연대 파업을 지지하고 정부의 노동탄압을 규탄하는 국제 공동행동이 진행되었다. 이날 세계 각국에서 공공부문과 운수산업 노동조합들이 한국대사관 항의방문과 대사관 앞 항의집회, 인증샷 찍기 등 다양한 형태의 연대행동을 전개했다.

    국제연대행동이 진행된 나라는 호주, 홍콩, 일본, 필리핀, 터키, 불가리아, 네덜란드, 영국, 미국(여러 지역), 캐나다 등이다. 영국 공공기관 노동자부터 필리핀 특수고용 지프니(지프를 개조한 10인승 합승 버스) 운전노동자까지 다양한 업종에 종사하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참가하였다.

    영국에서 국제운수노련, 국제공공노련(PSI), 영국노총(TUC), 국제엠네스티를 비롯한 7개 노동조합과 시민사회단체들은 런던에 있는 주영국 한국대사관에 항의서한을 전달한 후 대사관 앞에 연대집회를 진행하였다. 항의서한을 통해 철도노조 파업에 대한 불법 규정 및 탄압,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과잉진압을 규탄했고 정부의 국제노동기준 이행을 촉구했다.

    같은 날 국제공공노련 아시아태평양지역총회에서 ‘공공기관 성과연봉제·퇴출제 강행 규탄’, 에너지와 철도 민영화 중단‘, ‘노동탄압 규탄’과 ‘한국 공공노조들의 투쟁에 대한 지속적인 연대’ 등의 내용을 담은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한국의 공공부문 노동자들은 정부의 정책이 결국 노동자 뿐 아니라 온 국민에게 큰 고통과 피해를 가져올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맞서 싸우며 마땅히 지켜야할 공공성을 사수하고 있는 것”이라며 적극적인 연대와 지지를 결의했다.

    또한 국제운수노련과 국제공공노련을 대표하여 12일 스티븐 코튼 국제운수노련 사무총장 명의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항의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항의서한에서는 국제노동계의 대표단이 방한하여 한국의 고용노동부 장관을 면담하려 했지만 거절당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한국정부의 국제노동기준 불이행에 대해서도 큰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항의서한에서는 철도노조 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노조간부를 대량 직위해제하고 징계를 추진하며 업무방해죄로 고발한 상황도 언급하며 “이와 같은 조치는 기존의 판례를 무시하고, 국제노동기구 결사의자유위원회가 여러 차례 발표한 권고안을 무시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국제노총은 국제노동뉴스 사이트인 레이버스타트(www.labourstart.org) 통해 ‘구속노동자 석방 및 국제노동기준 준수’를 촉구하는 온라인 항의서한 보내기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국제운수노련과 호주운수노련은 ‘구속노동자 석방’, ‘국제노동기준 준수’, ‘특수고용 화물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노동개악 철회’를 내용으로 하는 온라인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영국

    영국

    태국

    태국

    터키

    터키

    필리핀

    필리핀

    네덜란드

    네덜란드

    2

    캐나다

    3

    태국

    5

    미국

    4

    PSI 아태 총회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