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당 당명 개정 '부결'
    '민주사회당' 찬반투표, 70% 반대
        2016년 10월 12일 11:44 오전

    Print Friendly

    ‘민주사회당’으로의 정의당 당명 개정 찬반 투표 결과가 부결로 결정되었다. 정의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2일 오전 당명 개정 당원총투표가 민주사회당 당명 개정 찬성 30.79%, 반대 69.21%로 최종 부결되었다고 밝혔다. 선거권자 20,386명 중 10,925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은 53.59%였다.

    총투표

    정의당 당명 개정 여부에 대한 논의의 시작은 작년 정의당, 노동정치연대, 국민모임, 진보결집더하기가 통합하면서 2015년 11월 통합당대회에서 당명은 ‘정의당’을 유지하되 2016년 4월 총선 후 6개월 내에 당명을 개정한다는 안을 결정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당명개정위원회를 설치하여 전국 순회 공청회와 당명 개정에 대한 안을 성안하고 전국위원회와 당대회를 통해 ‘민주사회당’ 당명에 대한 찬반 당원총투표를 거치기로 결정한 것이다.

    당명 개정 총투표는 사실상 당명 개정을 전제한 상황에서 당원들이 선호하는 당명을 정하는 것이라기보다는 당명 개정 자체에 대한 찬반의 성격이 강했다. 정의당 당명 개정 자체를 원하지 않는 당원들이 적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절충안 성격이 강했던 것이다. 그래서 민주사회당, 사회민주당 등 복수의 당명 개정안 중에서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대의원대회에서 단일 당명 후보로 결정된 민주사회당으로의 개정에 대한 찬반을 묻는 방식이 된 것이다.

    정의당 당명을 선호하는 당원들의 상당수도 ‘정의당’ 당명의 의미와 철학에 대한 애착보다는 어느 정도 인지도가 형성된 당명을 바꾸는 것에 대한 비판적 의견이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총투표 결과의 후폭풍이 상당하지만 조직 분열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명 개정에 대한 통합대의원대회의 결정 자체를 부정한 것에 대해 작년 11월 통합에 합류한 세력들은 유감스러울 수밖에 없는 입장이지만 집단 탈당 등의 행동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다만 투표 결과에 대한 실망 등으로 개인적 탈당 등은 어느 정도 예상된다.

    필자소개
    정종권
    레디앙 편집국장, 전 진보신당 부대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