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공기관 총파업과
    백남기 투쟁, 다르지 않다
    "서울대병원, 박근혜 정부가 망친 대표적 공공기관 돼"
        2016년 10월 07일 06:16 오후

    Print Friendly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분회가 7일 고 백남기 농민에 대한 사망진단서 정정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고, 백남기 농민 사태에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오후 서울대병원 시계탑 앞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 “사망진단서 왜곡은 생명·공공서비스가 아니라 돈과 권력만 추구한 결과”라며 “성과연봉제는 서울대병원에 마지막 남은 공공성까지 말살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앞서 서울대병원분회는 전날인 6일 사망진단서 조작·외압 의혹과 관련해 서울대병원 경영진을 대신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10

    서울대병원 앞 결의대회 모습(이하 사진은 유하라)

    11

    노조는 이날 발표한 ‘백남기 농민 투쟁과 공공기관 총파업, 같은 투쟁이다. 함께 승리하도록 총파업 공공 노동자가 함께 하겠다’는 제목의 성명서에서 “서울대병원은 스스로 또 하나의 ‘가해자’를 자처하려 한다”며 “서울대병원은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사망진단서를 정정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국가중앙병원을 자처하는 서울대병원이 박근혜 정부가 망친 대표적인 공공기관이 되고 말았고, 서울대병원은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왜곡으로 국가폭력의 진실을 가리는 공범이 되고 말았다”고 개탄했다.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에 대한 서울대병원의 태도는 공공병원이 공공성을 잃은 대표적인 사례로 지목되고 있다.

    노조는 서울대병원이 공공성을 잃은 이유로 “서창석 서울대병원장과 그 위에는 낙하산 원장을 내려 보낸 청와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병원에 가장 중요한 것이 환자의 생명이 아니라 ‘돈과 권력’이 되고 말았다”며 “백남기 농민의 사망진단서 조작에 이르는 길은 이미 낙하산 원장과 돈벌이 경영 속에서 준비되어 왔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조에 따르면 서창석 원장은 분당 서울대병원 기획조정실장으로 있던 당시 원격의료 도입을 주장하는 등 공공병원 상업화를 이끌었던 인물이다. 공익을 추구하는 공공병원과는 애초에 맞지 않는 인물이라는 지적이다. 노조가 서울대병원에 성과연봉제 도입을 막고자 2주째 파업을 벌이고 있는 것도 공공병원 상업화 우려 때문이다.

    이들은 “우리가 돈벌이 성과연봉제를 막아내지 못한다면 제2, 제3의 백남기 농민 사태도 막을 수 없을 것”이라며 “모든 공공기관이 돈과 권력의 논리로만 움직이도록 방치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공운수노조의 파업 요구는 백남기 농민 유가족과 투쟁본부의 요구와 다르지 않다”면서 “사상 초유의 대규모 연대파업, 장기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공공운수노조는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 살인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투쟁에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

    12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