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혁신모임,
노동조직과 협의하고 창당 추진
    2012년 08월 08일 12:10 오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 신당권파가 구체적인 재창당 방법으로 조직적 퇴각하는 동시에 더불어 3명의 비례대표 의원들은 당에 잔류해 이들을 지원하는 형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심상정, 노회찬, 강동원 의원 등 주요 탈당 세력은 민주노총 등 통합진보당 외부 세력들과 함께 창당하는 방향에 비중을 두는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과 주요 노동정치 세력의 동향이 일정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8일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에서 심상정 의원이 구체적 재창당 방법에 대해 “합의해서 이혼할 수 있으면 제일 좋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며 “당 내에서도 새로운 정당 추진에 많은 당원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고, 당 바깥에도 지금 노동조직을 비롯해 여러 시민사회 조직들이 새로운 진보정당의 길을 촉구했고 또 함께 나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비례대표 의원들의 탈당 문제와 관련해서는 “현재로서는 일단 당적으로 그대로 두고 실천은 새로운 정당쪽에서 함께하는 형식이 진행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기호 의원도 같은 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탈당 및 신당으로 가는 흐름에서 당에 잔류해 정치활동은 신당에서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서 의원은 이에 대한 비난 여론을 감당할 수 있을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몸은 이쪽에 있으면서 활동은 다른 데서 한다는 그런 측면보다는 추구하는 목적이 대중적 진보정당으로 나아가기 위한 혁신이었기 때문에 그러한 관점에서 목소리를 내는 것”이라며 안에서 남아 싸우는 전술을 구사할 것을 밝혔다.

한편, 민주통합당이 통합진보당 신당권파 의원들을 ‘선별 영입’할 수 있다는 입장에 대해 심 의원이 “민주당의 왼쪽 방을 쓰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왼쪽을 책임지고자 한다”며 “국민들의 기대와 또 성원에 부응하는 길로 가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