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지하철 파업 중단
    교섭 제안, 재파업도 준비
    "사측 계속 불법행위, 다시 총파업"
        2016년 09월 30일 04:08 오후

    Print Friendly

    부산지하철노조가 30일 파업을 잠정 중단하고 사측인 부산교통공사에 교섭 재개를 요청했다. 노조가 먼저 무기한 파업 사태 해결 위한 해법 찾기를 제안한 셈이다. 앞서 공사는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직후 노조 간부와 파업 참가자 전원을 직위해제 했다가 철회한 바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부산지하철노조는 30일 오후 6시부터 파업을 잠정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한다. 다만 공사에 내달 6일 ‘공개 교섭’을 재개하자고 제안했다. 노조는 “파업 잠정 중단과 교섭 재개에 어떠한 전제 조건도 요구하지 않는다”며 “노사 파국을 막고 시민으로부터 사랑받는 안전하고 편리한 지하철을 만들기 위해 노사가 머리를 맞대기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q 지

    30일 열린 부산지하철노조 조합원 보고대회

    이의용 부산지하철노조 위원장은 이날 열린 조합원 보고 총회에서 “청년실업해소를 위한 다대선 신규인력 채용안 및 노동시간 단축, 그리고 박원순 시장이 있는 서울 노사 모델이 보여준 사례를 바탕으로 성과연봉제를 포함한 노동조합의 101개 요구사항에 대해서 제대로 교섭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공사는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지난 27일부터 이날까지 교섭 재개 등에 대한 제안은 없었던 반면 파업 돌입 당일에 노조 간부와 파업 참가자 847명을 직위해제하는 등 적대적인 태도를 유지했다. 공사는 전날인 29일 그간 불법파업이라고 주장한 근거였던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쟁의 신청을 취하하면서 직위해제도 철회한 바 있다.

    이에 노조는 “지금부터 신의 성실하게 교섭에 임한다면 노조는 조건 없이 공사와 교섭 테이블에 앉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완전한 파업 철회는 아니다. 공사가 6일 교섭에 불참하거나 정부 지침을 이유로 교섭 결렬될 경우 내달 21일 2차 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의용 위원장은 “민주노총 부산지하철 노동조합은 파업을 목적으로 파업하지 않는다”며 “부산시민과 부산지하철의 공공성과 안전을 지키고 정부의 돈만 밝히는 성과주의 정책을 막아내는 오로지 시민들을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측이 계속해서 불법행위를 계속한다면 즉각적인 총파업으로 다시 대응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우리는 필수유지업무통보를 유지하고 즉각적 총파업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노조는 이날 오후 5시 박종흠 부산교통공사 사장의 명예훼손 및 협박 등의 위법 혐의에 대한 고소장 제출은 예정대로 진행한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