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당명개정 로드맵 확정
‘여성주의 정당’ 확인 결의문 채택
    2016년 09월 05일 02:57 오후

Print Friendly

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의당 3기 10차 전국위원회에서 당명 개정과 관련한 로드맵을 확정했다. 이날 전국위에서는 ‘당명개정 추진의 건’과 ‘정의당 문예위 논평 발표 이후 당내 논쟁과 관련한 특별결의문 채택의 건’, ‘강령 개정 추진 방안의 건’, ‘하반기 전략사업 승인의 건’ 등 9개의 안건이 제출되어 논의를 진행했다.

이 중 뜨거운 쟁점이 되었던 것은 당명 개정 추진과 당내 논쟁 관련 특별결의문이었다.

당명 개정과 관련해서는 <당원 추천과 5개의 개정 당명 확정 – 대의원대회에서 1개의 개정 당명으로 압축 – 이 개정 당명을 당원 총투표의 찬반 투표로 결정>의 당명개정위원회의 원안과 <당원 추천으로 5개의 당명으로 압축 – 대의원대회에서 이를 3개로 압축 – 3개의 당명을 당원총투표에 부의하며 과반수 획득 당명 채택(결선투표 도입)>의 김명미 전국위원 등 7인 전국위원의 수정안이 제출되었다.

이 중 수정안에 대한 토론이 먼저 진행됐으나 재석 전국위원 67명 중 16표로 부결되고 원안이 50표의 찬성으로 확정됐다. 당 임시대의원대회는 9월 25일 개최된다.

또 문예위 논평과 메갈리아 관련 당내 논란으로 뜨거운 쟁점이 되었던 특별결의문 채택의 건도 치열한 토론을 거쳐 조성주, 류은숙, 왕복근 등 11명 전국위원이 제출한 특별 결의문이 재석 65명 중 42명의 찬성으로 채택됐다.

특별결의문에는 “우리당은 ‘여성주의 정당’임을 표방하였으므로 그에 맞게 여성주의가 당내에 뿌리내리도록 한다. 나아가 유일한 원내 진보정당으로서 그에 맞는 사회의 실질적 변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여성주의의 가치를 진보정당의 분명한 가치로 확인하는 성격을 가지는 것이었다.

나머지 안건들은 특별한 찬반 논의 등이 진행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난하게 원안이 통과됐는데 그 중 하반기 전략사업으로 최고임금법 입법 청원 등 소득 불평등 해소를 위한 사업, 어린이 병원비 국가 보장 서명운동 등 생활밀착형 지역 실천사업 그리고 사드 및 안보상황 대응 및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하반기 현안 대응 사업을 결의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