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한일정부 합의
“일본, 사과하지 않았다” 답변 84%
[갤럽] 박근혜 부정평가 핵심 이유 “인사문제”
    2016년 09월 02일 02:11 오후

Print Friendly

우리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한일정부의 ‘12.28 합의’에 대해 매우 비판적인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2016년 9월 첫째 주(8.30~9.1) 전국 성인 1,009명에게 ‘작년 말 합의에서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한 것으로 보느냐’는 물음에 ‘사과하지 않은 것으로 본다’가 84%에 달했으며 단 8%만 ‘사과한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7%는 의견유보.

앞서 <갤럽>이 올해 1월 같은 조사를 진행했을 당시 ‘일본 정부가 사과하지 않은 것으로 본다’ 72%, ‘사과했다고 본다’ 19%였다.

야당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등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12.28협상’ 백지화, 재협상 요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 국민 63%는 ‘재협상해야 한다’, 21%는 ‘그래선 안 된다’고 했다. 16%는 의견 유보.

올해 1월 조사에서 새누리당 지지층과 60대 이상은 ‘재협상 반대’가 우세했으나 이번에는 각각 48%, 39%가 재협상해야 한다고 답했다. 50대 이하, 야당 지지층과 무당층은 두 차례 조사 모두 재협상해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소녀상 철거 문제와 관련해서도 10명 중 7명 이상이 일본 정의 합의 이행 여부와 관계없이 소녀상을 이전해선 안 된다고 봤다.

주한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위안부 소녀상 이전에 대해 물은 결과, 76%는 ‘일본 정부의 합의 이행 여부와 무관하게 이전해선 안 된다’고 했고, 10%는 ‘이행한다면 이전해도 된다’고 했다. 14%는 의견유보.

한일 합의 직후인 올해 1월 첫째 주 조사에서는 ‘이전해선 안 된다’ 72%, ‘이전해도 된다’ 17%였다.

<갤럽>은 “우리 국민의 소녀상 이전, 일본 정부의 태도, 재협상에 대한 입장은 전반적으로 올해 1월에 비해 좀 더 강경해졌다”며 “양국 정부나 민간 차원에서 소녀상 이전 등의 시도가 이뤄질 경우 상당한 갈등 상황이 초래될 수 있음을 짐작케 한다”고 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수행능력 평가에 대한 질문에선, 30%가 긍정 평가했고 55%는 부정 평가했으며 15%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5%, 모름/응답거절 10%).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와 동일하고 부정률은 2%p 하락했다.

특히 직무 수행 부정 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13%)(+5%p)가 10%를 상회한 것은 지난해 4~5월 무렵 성완종 리스트 파문, 이완구 총리 사퇴 이후 처음이다.

정당 지지도에선 새누리당 32%, 더불어민주당 24%, 국민의당 12%, 정의당 3%, 없음/의견유보 29%다. 새누리당 지지도는 지난주 대비 3%p 상승했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각각 2%p, 1%p 하락했으며 국민의당은 변함없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 표본오차는 ±3.1%p에 95% 신뢰수준, 응답률은 21%(총 통화 4,915명 중 1,009명 응답 완료).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