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사죄 전에 돈 필요 없다"
한일 정부 피해자에 현금 지급 결정
    2016년 08월 26일 12:03 오후

Print Friendly

한일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245명을 대상으로 생존자에게 1억원, 사망자 유족에겐 2천만원 범위 내에서 현금을 지급하는 지원하는 사업을 벌이기로 결정했다. 다음 주 내로 일본정부의 기금 출연이 이뤄지면 한일 관계에 있어 위안부 문제는 공식적으로 종료된다.

양국 정부의 일본 출연금의 ‘성격’에 대한 해석은 판이하다. 한국 정부는 피해자들에게 지급될 돈이 사실상 배상의 성격이 있다고 해석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출연금이 법적 배상금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일본의 공식적인 사과, 법적 배상금을 요구해왔던 피해자들은 당연히 이 돈을 받지 않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는 26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피해자에게 1억원을 지급한다는 양국 정부의 결정사항에 대해 “우리들이 지금 일본과 싸우고 있는 이유는 돈이 필요해서 그런 게 아니”라며 “일본이 진심으로 우러난 마음으로 자기네들이 한 짓이라고 말하면 우리도 이해할 수 있다. 우리 명예를 회복시켜주고 법적으로 배상하라는 것이 지금 우리가 요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랬는데 우리 정부에서 지금 하는 일이 영 어긋나게 하고 있지 않나. 100억이고 1000억이고 주든 우리는 사죄 받기 전에 그 돈 필요 없다”고 말했다.

‘평화의 소녀상’ 철거 문제도 논란으로 남아있다. 일본 정부가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의 철거‧이전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고 우리 정부도 적절한 시점이 되면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하겠다는 뜻을 시사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시다 외상은 24일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 후 “소녀상 문제의 적절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것을 포함해 한일의 성실한 이행을 요구했다”고 밝혔고,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내외신 브리핑에서 “소녀상 문제는 양쪽 간 기존 입장선에서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며 “국내적으로 상당히 민감한 문제라 정부로서도 그런 민감성을 충분히 감안해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가 향후 소녀상 철거하기 위해 관련단체들과 협의에 나설 수도 있다는 말로 풀이된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