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4가지 ‘개 같은 인생들’
    [책소개]『친일파의 한국 현대사』(정운현/ 인문서원)
        2016년 08월 06일 09:01 오전

    Print Friendly

    친일파 44인, 그 오욕의 이름을 여기 영원히 새긴다!

    “내가 오늘 을사5조약에 찬성을 했으니 이제 권위와 봉록이 종신토록 혁혁할 거요.”

    나라를 팔아먹는 을사늑약을 체결하고 퇴궐한 ‘을사오적’ 이근택이 집에 돌아와 가족들을 모아놓고 했다는 말이다. 이 말을 듣고 부엌에 있던 계집종이 부엌칼을 ‘쾅’ 도마에 내리치며 “이집 주인 놈이 저렇게 흉악한 역적인 줄도 모르고 몇 년간 이집 밥을 먹었으니 이 치욕을 어떻게 씻으리오.” 하고는 그 길로 집을 나가버렸다고 한다. 일자무식인 일개 계집종보다 못한 역사의식을 가진 놈이 고관대작이랍시고 떵떵거리며 살고, 나라를 팔아먹고도 부끄러워하기는커녕, 앞으로 집안이 잘나갈 것이라고 자랑스럽게 떠벌리는 것이 이 구한말 친일파의 민낯이었다.

    친일파의 한국 현대사

    나라 팔아먹고 독립운동가 때려잡은 그들은 무엇을 얻고 무엇을 잃었나

    『친일파의 한국 현대사』는 ‘나라를 팔아먹고 독립운동가를 때려잡은 매국노 44인 이야기’라는 직설적인 부제가 말해주듯이 그야말로 ‘나라를 팔아먹고’, ‘독립운동가를 때려잡은’ 파렴치한 매국노들 이야기를 통해 읽는 우리 현대사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가장 유명한 친일파’ 이완용부터 우리에게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친일파 제1호’ 김인승이나 ‘일본신을 섬긴 조선인’ 이산연까지, 정계, 재계, 문화계, 종교계 등 각 방면을 대표하는 친일 인사 44명의 친일 행적을 기록을 통해 파헤친다.

    대한민국이 자랑하는 육종학자 우장춘 박사의 아버지이자 명성황후 시해범인 친일파 우범선에 대한 이야기로 책은 시작된다. 이토 히로부미가 스파이로 교육시켜 조선 궁궐에 꽂아주고(?) 고종의 총애 속에서 조선 궁중의 기밀을 캐내 나라 팔아넘기기에 일조한 ‘조선의 마타 하리’ 배정자 이야기, 강화도조약을 체결할 때 일본인 밑에서 실무자로 맹활약(?)한 ‘친일파 제1호’ 김인승이라는 선비 이야기, 기미독립선언서의 작성자인 최남선의 길고도 ‘빵빵했던’ 친일 행적, 경찰서장 집에 삼치를 바친 인연으로 한 재산을 일구었으나 그 재산을 털어 일제에 비행기를 헌납한 영덕 갑부 문명기 이야기, 돈으로 벼슬 사고 다시 그 벼슬자리 이용해 돈을 긁어모은 대한민국 ‘땅투기꾼 제1호’ 공주 갑부 김갑순 이야기 등을 읽다보면 이 지저분한 인물들의 무덤에 침을 뱉어주고 싶어질 것이다.

    44가지 ‘개 같은 인생들’,
    역사 앞에서 ‘나는 어떻게 살 것인가’를 반문하다

    『친일파의 한국 현대사』는 이처럼, 본받아야 할 사람들이 아니라 본받지 말아야 할 사람들, ‘이렇게 살지는 말자’를 알려주는, 말하자면 반면교사 역할을 톡톡히 해주는 역사책이다. 각 분야별로 인물군을 정리하지 않고 단편소설집처럼 읽어보고 싶은 ‘친일파’를 아무나 골라서 읽을 수 있게 나열식으로 구성하여 접근성도 높다.

    해마다 삼일절이나 광복절이 되면 잠깐 되살아나는 독립투사들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친일파 질타의 목소리가 들려오지만, 다른 시사적인 이슈에 묻혀 사라져버리기 일쑤다. 『친일파의 한국 현대사』는 해방을 위해 고군분투한 독립운동가들의 정반대편에서 오로지 일신의 영달과 호의호식을 위해 일제에 빌붙었던 ‘개 같은 인생들’ 이야기를 통해 역사와 개인의 상관관계, 역사 앞에서 ‘나는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깊이 있는 사유를 해볼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