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민주 의원들 중국행,
    김성식 "당론부터 정하길"
    새누리당 "굴욕적 방문 철회하라"
        2016년 08월 05일 04:47 오후

    Print Friendly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6명이 사드 한국 배치와 관련해 중국을 방문하는 것에 대한 사드 찬반 양론이 분명한 새누리당과 국민의당 모두에서 비판이 나온다. 더민주는 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과의 관계 악화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는 입장이지만 사드 배치에 대한 당론부터 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일찍이 사드 배치 반대 당론을 유지해온 국민의당은 더민주의 중국 방문에 대해 우선순위가 바뀐 행보라고 지적했다.

    김성식 정책위의장은 5일 오전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님들께서는 중국에 가시기보다 당 내에서 사드배치 철회, 국회비준절차 촉구 등 당론을 모으는 것이 더 중요할 것 같다”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많은 시민들은 당 지도부의 모호한 태도가 더 문제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제 전략적 모호성은 제1야당의 피난처가 될 수 없다”며 “사드 철회 국회비준 절차 촉구에 더불어민주당도 책임 있는 동참을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은 중국의 노골적인 경제 보복 조치에 유감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자국 관광객 국내 방문을 취소하고, 우리 배우들의 중국 드라마 하차 움직임을 보이는 등 본격적인 사드 보복을 시작하는 것은 국제사회를 이끌어 갈 강국으로서 이러한 중국의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중국은 책임 있는 국가로서 한중관계를 지속 발전시킬 수 있도록 사드문제와 경제문제를 분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드 배치에 적극 찬성하는 새누리당은 보다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사드에 대한 여론이 날로 악화되고 있는데다, 사드 정국 주도권을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혁신비상대책회의에서 “굴욕적인 중국 방문계획을 즉각 철회하시길 바란다”면서 “한미군사동맹을 훼손하고, 주변국에 기대는 사대외교는 대한민국의 자존심만 구길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지도부들은 정경분리의 원칙을 굳건하게 지켜왔다. 중국과의 경제관계가 심화된 만큼 중국이 우리에 대해 한미동맹을 하향조정하라는 압박을 한 적도 없다”며 “지금 시중에 떠도는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경제보복은 중국 지도부의 한반도 정책과 배치되는 이야기”고 주장했다. 한국드라마 방송금지, 한류스타 출연금지 등 노골적인 경제 보복 조치를 부정한 것이다.

    한편 기동민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중국의 정책 결정 과정에 영향 미치는 학자 등 지식인들에게 ‘과잉대응을 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함이다. 중국의 과잉대응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를 전달하고, 불안해하는 교민들을 다독이기 위한 행보”라며 “집권여당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을, 제1야당인 우리 당이 이를 대신할 뿐”이라고 반박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