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조파괴 갑을오토텍,
    또 용역깡패 동원 움직임
    형제가 이어서 노조파괴 앞장
        2016년 07월 28일 08:23 오후

    Print Friendly

    갑을오토텍이 직장폐쇄 단행에 이어 대규모 용역경비 투입을 예정하면서 노사 간 격한 충돌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갑을오토텍지회와 가족들, 시민사회단체 등은 28일 ▲용역경비 투입 중단 ▲노조파괴 행위 중단 ▲성실한 교섭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지회와 시민사회단체 등은 이날 오전 용산구 갑을상사그룹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갑을오토텍은 헌법이 보장하는 단결권, 단체교섭권, 단체행동권 모두를 송두리째 부정하고 있는 불법의 백화점이고 총체적 노조파괴가 자행되는 무법천지의 현장이 되고 있다”며 “폭력유혈사태 불러 올 불법 용역깡패 투입계획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금까지 많은 사업장에서 노조파괴가 자행되었지만 갑을자본이야말로 노조파괴의 최악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면서 “전직 특전사, 비리경찰을 노조파괴 용병으로 채용하고, 제2노조 가입을 조건으로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기상천외한 방식의 신종 노조 파괴 시나리오를 선보였다”고 비판했다.

    갑을

    7월25일 밤 직장폐쇄 규탄 집회(사진=금속노동자)

    앞서 갑을오토텍은 지회가 올해 임금·단체협약 체결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하자 지난 26일 직장폐쇄를 단행했다. 이어 회사는 공장에 투입할 용역경비까지 신청했으나, 여론이 악화되자 하루 만에 철회했다. 그러나 회사가 여전히 용역경비를 모집하고 있다는 정황이 나오면서 내달 초 투입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의료노조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형 박유상 고문이 구속된 대표가 전직 경찰 및 특전사 등을 모집해 노조파괴에 동원했던 것과 똑같은 만행을 저지르려 한다”며 “이는 명백한 불법행위이자 헌정유린”이라고 비판했다.

    경찰과 특전사 출신을 신입사원으로 채용해 노조 파괴하려 했던 박효상 전 갑을오토텍 대표는 지난 15일 징역 10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재판부는 박 전 대표의 노조파괴 혐의에 대해 “헌법에 보장된 근로자의 단결권을 침해한 것으로 죄질이 매우 좋지 않고, 부당노동행위로 폭력사태가 수차례 발생하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이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다”며 검찰의 8개월 구형보다도 높은 형량을 선고한 바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