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
    안철수 대표 '사퇴' 고민
    박지원 "의원 다수, 말리는 입장"
        2016년 06월 29일 11:05 오전

    Print Friendly

    박선숙·김수민 국민의당 의원의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책임론’이 불거지자 안철수 공동대표가 29일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안철수 대표께서도 ‘내가 최고책임자로서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며 대표직 사퇴를 언급했다고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다수의 우리 의원들이 ‘지금은 당을 수습할 때이지 책임지고 표명을 할 때가 아니다’라고 해서 오늘 최고회의에서도 보고를 할 것”이라며 “최고위 결과를 가지고 필요하다고 하면 또 의원총회를 소집해서 한번 토론해 볼 생각”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안철수 없는 국민의당은 지금 생각할 수가 없다”며 “그 분이 창당해서 선거에 이러한 좋은 성적을 낸 게 지금 2달도 안 됐다. 또 당이 전혀 정비가 안 됐기 때문에 그 책임을 오히려 당을 추스르고 새로운 방향으로 나갈 수 있도록, 또 당의 근간을 만들어놓은 것으로 책임을 지는 것이 좋지 않으냐, 다수의 의원들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고위원들의 생각을 제가 물어보지 않아서 재신임 쪽으로 가려는지 또는 어떤 방향으로 가려는지는 모르지만 어제 의원총회 참여한 다수의 의원들은 제 생각과 동일하다”고 했다.

    한편 리베이트 의혹에 휩싸인 두 의원에 대한 ‘당원권 정지’ 처벌을 결정한 것을 두고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일부의 비판에 대해선 “안철수 대표는 처음부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출당, 제명 조치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며 “그런데 최고회의에서 안건을 상정하고 얘기를 해 보니까 다수의 최고위원들, 특히 천정배 공동대표나 박주선 국회부의장 등 법조인들에 따르면 제명을 하건 출당을 시키건 그 분들의 의원직은 유지된다고 했다. 그러기 때문에 (제명과 출당은)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