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수민·박선숙과 왕주현,
    박지원 "기소되면 출당조치도 고려"
        2016년 06월 27일 11:33 오전

    Print Friendly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리베이트 의혹을 받고 있는 김수민·박선숙 의원과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에 대해 27일 “기소가 되면 당헌당규에 따라 당원권 정지 등은 물론 국민 정서를 감안해 출당 조치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검찰수사에 협력하면서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는지에 대해 주시하고 만약 기소가 된다면 어떠한 경우에도 특별히 누굴 옹호하거나 보호하거나 이러한 것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 정서는 더 혹독한 잣대를 정치인들에게 적용하고 있다”며 “당헌당규로는 기소만 돼도 판결 여부는 관계없이 당원권 정지가 되는데, 이것도 모자라서 국민정서는 상당히 가혹한 요구를 하고 있다. 그러한 것을 잘 감안해서 당으로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조치를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출당 조치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러한 것들이 포함된다”며 “오늘 박선숙 의원이 조사를 받고, 왕주현 부총장의 구속 여부가 결정되면 그러한 판단을 최소한 할 수 있는 기본적인 자료는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검찰에 제출된 ‘김수민 의원이 허위계약서를 작성한 것이 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내용의 김수민 의원 변호사 의견서에 대해선 “김수민 의원께서 저에게 직접 전화해서 ‘왜 변호사가 이렇게 자기와 상의 없이 이런 의견서를 제출했는가’, ‘의견서 내용과 달리 진술을 했다’ 이런 말을 했다”며 당과의 연관성 문제에 대해선 일축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