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모임 의원 109명,
신고리 5,6호기 중단과 탈원전 촉구
    2016년 06월 21일 07:39 오후

Print Friendly

‘탈원전·에너지 전환 국회의원 모임(탈원전 모임)’ 소속 등 109명의 야당·무소속 의원들이 21일 신고리원전 5, 6호기 건설 중단과 탈원전 에너지 정책 촉구 결의안 발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김영춘 의원과 윤종오 무소속 의원 등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 결의안은 ▲신고리 5, 6호기 건설 심사 즉각 중단, 국제 기준에 따른 다수호기 안전성 평가 실시 ▲부산·울산·경남 지역 주민 등의 의견 반영되는 공론의 장 마련 ▲원전의 비중을 낮추는 등 새로운 방향의 에너지 수급 계획을 수립 등을 골자로 한다. 탈핵을 공약으로 부산시장 후보에 출마한 바 있는 김영춘 의원이 대표발의했다.

탈원전 모임은 19대 국회 때 유인태 의원을 대표로 해 처음 발족한 모임으로, 고리1호기 폐로 결정 등을 이끌어내며 국회 내 탈핵 운동에 앞장섰었다. 이날 20대 국회 개원 시점에 맞춰 발족한 2기 모임에는 원전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부산·울산·경남 지역 야당 의원이 대거 참여, 탈핵과 신재생 에너지 정책 전환 등의 운동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탈원전 모임 공동대표인 우원식 의원은 “(탈원전, 에너지 전환 정책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향후 미래 세대에 에너지 부담 넘기지 않는 길”이라며 “2기 모임은 현재 원전 중심의 에너지 정책을 재생 가능한 에너지로 전환하는 정책을 구체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춘 의원은 “고리-신고리 원전 반경 30㎞ 안에는 무려 380만 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세계적으로도 이런 지역(부산·울산·경남)은 없다”면서, 후쿠시마 원전사고 사례를 언급하곤 “그 지역은 15만 명의 주민만 대피시키면 됐지만 380만 명은 무슨 방법으로 대피시키나. 그런데도 정부는 끊임없이 원전을 새로 지으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정부는 폐로 결정이 난 고리1호기 보다 발전 용량이 2.5배에 달하는 신고리 원전 5, 6호기 건설에 착수하려 한다”며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고 자원을 허투로 낭비하는 원전마피아들의 행태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종오 의원 또한 “어느 나라에서도 시도하지 않는 원전 밀집지역을 만들려고 하는 것이 현 정부의 에너지 정책”이라며 “정부는 국회가 전달하는 민심을 바로 듣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최선의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